유형별 다이어트 | 다이어트클리닉

본문 바로가기
image1899-1075

최신글

유형별 다이어트

체질개선 다이어트
그동안 많은 다이어트 방법으로도 체중감량에 실패해왔다면
이는 습관의 문제가 아니라 체질의 문제입니다.
살이 잘 찔 수밖에 없고, 살이 잘 빠지지 않을 수밖에 없었던
근본적인 체질의 문제를 해결합니다.
내가 살이 빠지지 않는 이유는 따로 있다!
01남들보다 잘 붓는다.
부종이 살이 된다?
자주 붓는 체질은 살이 쉽게 빠질 수 없는 악순환의 굴레에 빠지게 됩니다.
아침에 일어나면 눈과 얼굴이 자주 부어있다. 저녁 늦게 식사를 하고 자면 다음날 꼭 붓는 편이다.
오후가 되면 다리가 붓고 피곤해 무겁게 느껴진다. 반지가 자주 작게 느껴진다.

02남들보다 식욕이 강하다.

남보다 많이 먹어도 쉽게 배가 고프다?
위열(胃熱)과 간열(肝熱)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배가 부른 상태에서도 먹고 싶은 음식이 생각난다. 먹고 싶은 음식이 떠오르면 먹지 않고는 견딜 수 없다.
자려고 누우면 배고픔을 많이 느끼는 편이다. 갈증을 자주 느끼거나 찬 물을 좋아한다.

03남들보다 적게 먹는데도 살이 찐다.

물만 먹어도 살이 찐다?
비정상적인 대사로 몸속에 배출되지 못해 찌꺼기가 남게 되면 결국 살이 쉽게 찌는 습담(濕痰)체질이 됩니다.

자주 체하거나 더부룩한 느낌을 받는다. 푹 자고 일어난 것 같은데도 아침에 일어나기가 힘들다.
머리가 맑지 못하고 멍하거나 어깨와 목이 자주 결린다. 남들보다 적게 먹는데도 살이 찌는 것 같다.

04남들보다 스트레스가 많다.

현대인에게는 뗄 수 없는 스트레스! 스트레스를 받으면 분비되는 코티솔 호르몬은
식욕 과항진, 포만감 중추 마비, 체지방 축적을 유발하는 다이어트의 최대 방해꾼입니다.

음식을 먹어도 쉽게 배가 부르지 않거나,
     허한 느낌이 들어 계속 먹게 된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음식을 과하게 먹거나 혹은
     반대로 입맛이 뚝 떨어진다.
긴장하거나 화가 나면 얼굴이 붉어지며, 열이 난다. 감정 조절이 힘들거나, 작은 일에도 쉽게 짜증이 난다.
3단계 치료로 진행되는 체질 개선
상담전화
1899-1075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